유튜버, 상위 1% 수익 8억 5천만원…‘부익부 빈익빈’ 심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익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10:53]


국내 유튜버‧인터넷방송 진행자(BJ) 등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의 연간 총수입(매출)이 1조원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수입 상위 1%에 해당하는 창작자들의 1인당 평균 수입금액은 8억 5000만원에 육박했다.

 

7일 양경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1인 미디어 창작자(유튜버 등)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1인 미디어 창작자로 수입을 신고한 인원은 3만9366명이었다. 이들이 신고한 수입금액은 총 1조1420억원있다. 1인당 평균 수입금액은 2900만원 수준이었다.

 

유튜버 등이 신고한 수입금액은 ▲2019년 875억원 ▲2020년 4520억원 ▲2021년 8588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하다 2022년에 1조를 넘은 것이다.

 

1인 미디어 창작자는 유튜버·인터넷 방송 진행자(BJ) 등 인터넷과 모바일 기반의 미디어 환경에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공유해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자를 말하며, 수입금액은 경비를 차감하기 이전 단계로 매출액과 유사한 개념이다.

 

2022년 기준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 상위 1%에 해당하는 393명의 총수입은 3332억원으로 1인당 평균 수입은 8억4800만원이었다. 이는 2019년 상위 1%(27명)의 연평균 수입(6억7100만원)보다 26.4% 늘어난 금액이다.

 

상위 10%에 해당하는 3936명의 총수입은 8684억원으로 1인당 평균 수입은 2억2100만원이었다. 이는 2019년 상위 10%(277명)의 연평균 수입(2억1600만원)보다 불과 2.3% 늘어난 금액이다.

 

수입 하위 50%(1만9683명)의 연평균 수입은 30만원으로 2019년(100만원)보다 70만원 줄어들었다.

 

유튜버 등의 연간 평균 수입은 2900만원으로 2019년(3200만원)보다 300만원 줄었다. 수입을 신고한 인원이 많이 늘어나면서 평균 수입이 감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경숙 의원은 “유튜버들이 급증한 만큼 이들이 벌어들이는 총수입이 크게 늘었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 큰 수입을 거두는 유튜버는 극히 소수라 소득을 올리기 어려운 현실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박동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