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 공공공사 74% 상반기 발주…경제 활성화 ‘마중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익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3:12]


조달청(청장 임기근)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2024년신규공공공사 발주계획 분석 결과 올해 상반기 41조 1,837억 원 규모)의 신규 공공공사가조기 발주돼 국가경제 활성화지원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신규 공공공사 집행규모는55조 5,035억 원 수준으로 지난해 38조1,147억 원 보다 17조 3,888억 원(45.6%) 증가해 조달청 통계 작성 이래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 중 조달청을 통해 집행하는 중앙조달은 23조 1,000억 원이며, 나머지32조 4,035억 원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자체 발주할 예정이다.

 

2024년 신규 공공공사 발주계획의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중앙행정기관의 경우 ‘가덕도 신공항 부지조성 공사’ 등 대형 사업 추진으로전년 보다 12조 4,494억 원 증가한 16조 1,350억 원의 물량을 발주할 예정이다.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발주 물량도 각각 26조 9,277억 원, 12조4,408억 원으로 전년 대비 4조 1,872억 원(18.4%), 7,522억 원(6.4%) 증가했다.

 

전체 55조 5,035억 원 가운데74%가 넘는 41조 1,837억 원의 사업이 상반기에 조기 발주될 전망이다.

 

전체 계획금액 대비 중앙행정기관은 79.1%, 지방자치단체는 79.7%, 공공기관은 68.7%를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다.

 

 

강성민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고금리·고물가 등의 영향으로 민생경제와 건설투자 부문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경기 회복 및 건설산업 발전을 위해 조달수수료 최대 15% 인하(상반기조달요청 대상), 종합심사낙찰제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한시적 생략등을 통해 정부의 재정 신속집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동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