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2024 코리아로봇챔피언십’ 성공리에 마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선민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2:21]

▲ ‘2023-2024 코리아로봇챔피언십’ 참가팀들이 자율주행 경기를 펼치고 있다


올해로 14주년을 맞이하는 ‘2023-2024 코리아로봇챔피언십(Korea Robot Championship)’이 1월 27일 대전컨벤션센터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코리아 로봇챔피언십은 매년 새로운 주제의 미션이 발표되며, 대회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자율 주행 기능, 센서를 활용한 자동화,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물체 인식 기술을 배우고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창의적으로 미션을 해결하는 로봇을 개발해 대회를 통해 교류한다.

 

매년 미션에 따라 새롭게 개발되는 전세계 공통의 3.6×3.6m 경기장에서 4대의 로봇이 동맹을 맺어 대회를 진행하며, 기술뿐만 아니라 승리를 위한 전략 수립, 엔지니어링노트 작성, 팀 활동을 계획 수립 및 협력, 후원 발굴 등 함께 일할 줄 아는 리더십이 강조되는 융합 축제를 지향한다.

 


올해 2023-2024 코리아 로봇챔피언십은 일본을 포함한 45개 팀이 출전해 기량을 펼쳤으며, 종합 1위상을 수상한 ‘TALOS’팀을 비롯해 경기, 로봇디자인, 엔지니어링노트 부문에서 다수의 팀이 수상했다.

 

수상팀 중 두 팀이 한국 대표팀으로 선발돼 올해 4월 1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세계 챔피언십에 출전해 세계 최상위 청소년 로봇팀들과 교류하고 한국 청소년의 우수한 창의 융합 문제 해결 능력을 펼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베키 프레이저(Becky Fraser) 퀄컴 인코퍼레이트 대관업무 부사장은 “퀄컴은 일찍이 과학 인재 발굴 및 융합 교육의 중요성을 인지, 9년간 창의공학교육협회와 함께 FTC 장학팀을 선발하고 STEM 교육을 진행해 리더십을 가진 융합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퀄컴이 지원하는 코리아로봇챔피언십을 통해 더욱 많은 학생들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융합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호종 대전광역시 경제과학부시장은 “창의적 문제 해결 역량을 갖춘 인재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꼭 필요한 국가 자원이며, 국가 경쟁력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 매년 코리아로봇챔피언십을 통해 대한민국 청소년들이 융합 과학의 꿈을 키워 나가고, 대전을 중심으로 한국팀들이 우수한 융합 문제 해결 능력과 창의성을 교류하며 융합 인재로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선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