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뉴럴링크, 인간 뇌에 사상 첫 칩 이식 회복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익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11:48]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유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사상 처음으로 인간의 뇌에 칩을 이식했다.

 

머스크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어제(28일) 첫 임상자가 뉴럴링크로부터 칩을 이식받았다”며 “환자는 잘 회복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뉴럴링크의 첫 제품은 생각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를 포함한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텔레파시’이다”며,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들이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다. 스티븐 호킹이 타자를 빨리 치는 타이피스트(typist)나 경매인(auctioneer)보다 더 빠르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상상해 보라. 그것이 목표”라고 했다.

 

▲ 일론 머스크 SNS 캡처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 임상을 승인받은 지 8개월 만이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9월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기 위한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머스크는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해 뇌가 컴퓨터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해 왔다.

박동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포스트. All rights reserved.